여수와 통하는 NO.1 포탈 여수로 여수와 통하는 NO.1 포탈 여수로
  • 2020년 1월 23일(목) 오늘의 운세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20.01.23 09:05:39
  • 추천 : 0
  • 조회: 30

쥐띠
어두운 얼굴에는 하늘의 복을 기대할 수 없다. 48년생, 운에 맡기지 말고 항상 준비하는 마음가짐을 지닐 것. 60년생, 건강만 놓고 보면 나쁜 흐름에 있다. 72년생, 공익을 더 생각하면 자신의 진가를 발휘할 수 있다. 84년생, 주변 사람의 배려가 필요한 때이다.


소띠
기대한 바를 이루기는 어려운 운기이니 근신해라. 49년생, 금전과 관련된 문제로 마음고생이 따르겠다. 61년생, 지름길을 찾기 보다는 발을 재촉할 것. 73년생, 주변과의 부조화로 구설에 오른다. 85년생, 학문적인 분야보다는 예술적인 분야가 더 어울린다.


호랑이띠
분수를 지키고 때를 기다리면서 판단해야 한다. 50년생, 희비가 엇갈리니 신중하게 대처함이 필요하다. 62년생, 스스로 결정하고 행하는 것이 좋다. 74년생, 뜻밖의 여행을 떠나거나 이동이 예상된다. 86년생, 참신한 아이디어가 떠오르니 기획분야에서 빛을 발한다.


토끼띠
작은 것을 쌓아 큰 것을 이루는 격이다. 51년생, 긍정적인 생각을 하면 필히 좋은 결과를 낳는다. 63년생, 대인관계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먼저 화해하도록 해라. 75년생, 새로운 시도는 가급적이면 피하고 마무리에 힘써라. 87년생, 서두르지 말고 차근차근 노력해라.


용띠
자제하지 않으면 화려함이 지나치게 된다. 52년생, 지난 일을 가지고 고민 말고 앞을 보라. 64년생, 가족들의 기쁨이 곧 나의 기쁨이다. 76년생, 갈라졌던 옛 동료가 다시 찾아와서 협력하게 되리라. 88년생, 지금 내 마음을 이해해 줄 사람은 옛 친구들이다.


뱀띠
하늘의 뜻이 곧 나의 뜻이니 만사 행운이 따를 것이다. 53년생, 도처에 재물이 있으니 나가면 얻으리라. 65년생, 주위의 조언을 따르라. 길이 보일 것이다. 77년생, 서두르지 말고 일에 진척을 살피며 천천히 진행하라. 89년생, 하던 일을 미루면 좋은 운기를 잃게 된다.


말띠
남을 탓하기 보다는 솔선수범하여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 54년생, 노력의 대가가 반드시 따르는 날이다. 66년생, 사사로운 일이라도 심혈을 다해 임할 것. 78년생, 일의 활동범위가 더 크게 넓어진다. 90년생, 갑작스런 어려움을 지혜롭게 넘겨라.


양띠
걱정했던 것이 오히려 득이 된다. 언행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43년생, 새로운 구상을 하기에는 시기가 빠르다. 55년생, 옛 일을 지키고 변동을 삼가는 것이 좋다. 67년생, 흐름대로 살면 편안해진다. 순리를 따르라. 79년생, 올라가지 못할 나무는 쳐다보지도 말라.


원숭이띠
남보다 빠르다고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44년생, 사소한 오해가 주위사람과 불편한 관계를 맺는다. 56년생, 대체로 원만하지만 계약과 관련되면 미루는 게 좋다. 68년생, 분수는 모르고 눈만 높아 불리한 형국이다. 80년생, 일이 잘 진행되지 않아 요행수를 노리게 된다.


닭띠
보다 시야를 넓히고 세계적인 것에 관심을 가져라. 45년생, 계약문제는 신중하게 할 필요가 있다. 57년생, 결정한 일이 있으면 과감하게 밀고 나갈 것. 69년생, 자녀의 교육문제와 관련해서 고민이 필요하다. 81년생, 배움에 투자를 하면 그 이상으로 결실을 얻는다.


개띠
고비를 넘겨 모두 해결된 형국이다. 46년생, 기분전환이 필요로 하는 시기이다. 회포를 풀어도 좋다. 58년생, 충분한 계획이 없는 신규사업은 손실을 볼 우려가 있다. 70년생, 웃는 얼굴로 대하면 행운이 따른다. 82년생, 치열한 경쟁에서 승자가 되는 운이다.


돼지띠
수입보다 지출이 많으니 기분에 따라 움직이지 말라. 47년생, 돈 빌려달라는 사람이 있으면 후일 받기 힘들 것이다. 59년생, 적과 동지가 누구인지 면밀히 판단해라. 71년생, 충동적인 행동이 나오니 신중함이 요구된다. 83년생, 멀리 나가지 않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