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와 통하는 NO.1 포탈 여수로 여수와 통하는 NO.1 포탈 여수로
  • 2019년 12월 19일(목) 오늘의 운세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12.19 09:27:16
  • 추천 : 0
  • 조회: 34

쥐띠
미련은 버리고 새로운 출발을 위한 마음가짐을 가져라. 48년생, 내 것이 아니면 쳐다보지도 말 것. 60년생, 작은 것이 쌓여 큰 것을 이루니 차근차근 성취하라. 72년생, 멀리서 온 손님은 정성스럽게 모셔라. 84년생, 내분이 생기지만 침착하게 대응해라.


소띠
스스로 내뱉은 말에 책임을 져야 하는 상황이다. 49년생, 봉사하는 날이다. 얻는 것이 없다고 불만 갖지 마라. 61년생, 신상품이나 유행을 너무 좋아하지 말 것. 73년생, 사람이 많이 모인 장소는 가급적 피해라. 85년생, 이왕 하는 거라면 기분 좋게 임할 것.


호랑이띠
마음이 온전하지 않다. 차분하게 행동해라. 50년생, 너무 많은 것을 바라고 있다. 포기할 것은 포기해라. 62년생, 힘이 들면 자존심을 버리고 도움을 청하라. 74년생, 금전상으로 약간의 손실이 있겠다. 86년생, 자신의 뜻이 변함 없으면 극복할 수 있다.


토끼띠
핑계 없는 무덤 없다. 변명을 찾는 시간에 주변 관리를 해라. 51년생, 실물수가 있으므로 귀중품 관리에 신경을 쓸 것. 63년생, 전화를 통해 희소식을 접하는 운이다. 75년생, 경제적인 여유가 생겨서 안정감을 찾는다. 87년생, 스스로를 고립시키지 말아야 한다.


용띠
반드시 기회가 따를 것이다. 낙담하지 말 것. 52년생, 집안 걱정이 많더라도 의연함을 잃지 말아야 한다. 64년생, 한 눈 팔지 말고 앞만 보고 달리면 결실을 얻는다. 76년생, 여유가 필요하니 잠시 휴식을 가져라. 88년생, 인생을 길게 보는 것이 좋다. 늦지 않았다.


뱀띠
너무 강하게 밀어 붙이면 화합을 할 수 없다. 53년생, 의견을 모으면 어려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65년생, 기대도 안 했던 희소식을 접하게 된다. 77년생, 나보다 어려운 사람들에게 따스한 관심을 가질 것. 89년생, 미루고 있었던 일을 재검토하는 날이다.


말띠
실력에 자신이 있더라도 물러서는 처신이 필요하다. 54년생, 나보다 큰 상대라면 고개를 숙이고 들어가라. 66년생, 어려운 일일수록 편법보다는 정석대로 할 것. 78년생, 안전사고에 유의하고 문서는 꼼꼼히 살필 것. 90년생, 불필요한 것은 과감히 버리도록 해라.


양띠
바라던 일 중에서 하나는 이룰 수 있는 운이다. 43년생, 여러 일을 하기보다는 한가지씩 처리하도록 해라. 55년생, 마음을 달래 줄 벗이 찾아오니 여유를 갖게 된다. 67년생, 뜻이 맞는 친구와 여행을 떠나라. 79년생, 잔정에 마음이 흔들리니 확고한 태도를 가져라.


원숭이띠
결실을 거두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 인내심이 필요한 때이다. 44년생, 건강에 좀 더 유의하고 술은 멀리 해라. 56년생, 아무리 좋은 자리라도 나한테 걸맞지 않으면 거절할 것. 68년생, 최소 두 세 번은 연락해야 만날 수 있다. 80년생, 마음에 안 들어도 내색하지 마라.


닭띠
선입견을 버리고 상대를 대하면 원만하게 진행된다. 45년생, 모르는 분야는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이 좋다. 57년생, 평소와 다른 치장은 괜한 오해를 산다. 69년생, 겉모양만 바꾸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81년생, 가까운 사이라도 계산은 명확하게 해야 한다.


개띠
날씨가 차가우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46년생, 쓸데없는 욕심이 없으면 마음이 편안하다. 58년생, 중요한 일이라면 가급적 차일로 미루는 것이 현명하다. 70년생, 낯선 사람의 제안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 82년생, 남에게 좋은 일 하고 억울한 일이 생길 수 있다.


돼지띠
목표를 세웠다면 한길로 노력하여 정진할 것. 47년생, 조급하게 행동하지 말고 때를 기다려야 한다. 59년생, 백 가지의 약보다 한 사람의 기도가 필요하다. 71년생, 마음이 답답해지고 길이 보이지 않는다. 83년생, 자기 실력을 과신하면 망신을 당할 수 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