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와 통하는 NO.1 포탈 여수로 여수와 통하는 NO.1 포탈 여수로
  • 2019년 12월 9일(월) 오늘의 운세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12.09 09:21:01
  • 추천 : 0
  • 조회: 22

쥐띠
소망이 너무 크다. 작은 것에 신중 하라. 48년생, 당신의 능력을 십분 발휘할 기회가 오고 있다. 60년생, 작은 소망은 조만간 이루어진다. 72년생, 금전부탁이 아니라면 지인의 요청을 외면하지 말 것. 84년생, 성에 차지 않더라도 당분간 만족하고 자중하라.


소띠
근사한 자리에 초대를 받는 운이다. 49년생, 생각했던 방향으로 일의 진행이 순조롭다. 61년생, 짜임새 있는 업무능력을 발휘하게 된다. 73년생, 깔끔한 일 처리가 돋보인다. 자신의 능력을 믿어라. 85년생, 집안에 경사가 생기거나 귀한 손님이 찾아 온다.


호랑이띠
잡음에 현혹되지 말고 나름대로의 방법을 모색해라. 50년생, 불편한 마음은 빨리 풀어버려라. 회피하면 화근이 된다. 62년생, 문화생활을 통해 새로운 자극을 가져 보아라. 74년생, 금전 관련 부탁은 처음부터 거절하라. 86년생, 원만한 대인관계를 위해 노력해라.

 
토끼띠
지금 당장은 힘들어도 후일을 기약하고 참고 견뎌라. 51년생, 현재까지는 어려우나 곧 호전된다. 낙심하지 말라. 63년생, 서두르지 말라. 수일 내 이루기 힘들다. 75년생, 평소 하던 방식을 변경하지 말라. 87년생, 평생을 함께 할 벗이나 은사를 만나게 된다.


용띠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바라면 원하는 것을 이룰 수 없다. 52년생, 자신의 경험에서 오는 판단을 믿어라. 64년생, 작은 일에 주저 말고 목표달성에 전념해라. 76년생, 무작정 행동하는 것은 큰 손실을 부른다. 88년생, 정보수집에 힘을 쏟으면 승기를 잡을 수 있다.


뱀띠
예기치 못한 구설이나 시비를 주의하라. 53년생, 어려움은 나누면 줄어든다. 자존심을 버리고 도움을 청해라. 65년생, 계산은 가능한 정확하게 해야 한다. 77년생, 물질적인 도움보다는 정신적인 도움이 더 값지다. 89년생, 부드러운 마음을 갖도록 노력해야 한다.


말띠
정의롭지 못하면서 어찌 남을 선도하랴. 자신부터 다스려라. 54년생, 날로 번창하니 재물과 명예가 늘어난다. 66년생, 가는 곳마다 이로운 일이 기다리고 있다. 78년생, 출장이나 여행 중 도난이나 분실에 유의해라. 90년생, 현 상태에 만족하고 더욱 노력하라.

 
양띠
은혜에 보답하고자 하는 마음이 필요하다. 43년생, 과로는 피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해 줄 것. 55년생, 마음이 바쁘다고 일까지 서둘지 말 것. 서두르면 그르친다. 67년생, 여러 번 반복하지 않도록 꼼꼼히 처리해라. 79년생, 다수를 위해 작은 서비스 정신을 발휘해라.


원숭이띠
사소한 것이 시발점이 되어 큰 문제로 번지게 된다. 44년생, 감기가 큰 병을 부르니 조심해라. 56년생,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일이 잘 풀릴 것이다. 68년생, 말 한마디 실수로 상대에 상처를 주지 않도록 해라. 80년생, 건강을 과신하거나 몸을 혹사시키지 말 것.


닭띠
반가운 사람과 소식을 주고받을 운이다. 45년생, 기다리던 일이나 행운의 소식을 접하게 될 듯. 57년생, 막혔던 일이 시원하게 처리되고 고민이 해결된다. 69년생, 가족들과 주말여행을 계획해 볼 것. 81년생, 지난 일을 반성하고 미래지향적인 계획을 설계해라.


개띠
기세가 드높아도 한 발 물러서는 지혜를 지녀라. 46년생, 터무니없는 싸움이다. 이젠 자신을 돌아볼 때이다. 58년생, 어려운 일일수록 무리수보다는 정공법을 택해라. 70년생, 안전사고에 주의하고 낯선 사람을 경계해라. 82년생, 젊은 패기를 앞세우면 두려울 것이 없다.

 
돼지띠
좋은 신하를 거느릴 군주와 같은 운세이다. 47년생, 먼저 양보하면 그 이상 보답 받는다. 너그러움을 베풀어라. 59년생, 이익을 너무 추구하면 오히려 손해 본다. 71년생, 귀인의 도움으로 오랜 어려움이 해결된다. 83년생, 연인과 친구를 분명히 구분하는 것이 좋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